주한미군 근무 해병 151기 이성옥님의 사연

by 정택경(부사관88기) posted Jun 03,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5월 말 경 해병대전우회 중앙회로 한통의 전화가 왔고요 "거기가 뭐하는 곳인가요"
"월남갔던 전우회인가요?" 전혀 해병대전우회를 모르는듯!  내용을 들어보니
월남전까지 참전했던 해병대 전우였고 어찌타 미국에서 지금까지 미군소속으로
근무하며 현재 주한미군에서 근무하고 있읍니다.  
151기 해병전우 여러분 본인이거나 아시는 분이 있으면 연락해서 상면을 주선해 
주심이 어떠신지요 아래 내용은 메일로 알려온 내용입니다.


"해병151기 동기들, 그리고 1965년 9월 청용, 1 진으로 월남 파병됏던 전우들이


그리워 여러곳으로 알아보다, 해병대전우회 총무국장을 통하여 50여년만에 수소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우리1진들은 환송도 받아보지못한체 구룡포항에서 LST에승선,
 
파병길에 올랏던 전우들, 해병 제2 전투 여단 본부중대 헌병대, 강호규,전각병,
 
김명수 하사 그리고 전라도 여수가 고향이엿다던, 김혁수병, 특히김혁은 수색순찰중


적군에게 포위되어 포위망을 뚫고자 나와함께 죽어라뛰기를 3 Km, 미해병대 Patrol 팀을

만나, 구원요청을 성공시켯던 잊못할 전우중하나였습니다. 지난45년속에 보고팟던
 
전우들에 이야기를어찌 몇자의 메일에 다담을수 있겠습니까, 소식이라도 듣고싶은

마음에 정국장님께 도움을 청해봅니다.


이성옥 (Patrick) 010-9441-7171 (patrick0233@naver.com)"


좋은 하루 되세요   감사 합니다. 해병전우회 총무국장 정택경(부사관 88,  준사관 37)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