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로 사랑을 나누는 해병대

by 주완순 posted Jun 0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해병대 2사단 백호여단은 대한적십자사 인천혈액원의 지원을 받아 지난 3월부터 오는 6월 9일까지 총 6회에 걸쳐 ‘사랑의 헌혈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여단의 ‘사랑의 헌혈운동’은 지금까지(6월 3일 수요일) 350여명의 장병이 동참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가 혈액 수급 상황에 작은 힘을 보태왔다.


 ‘사랑의 헌혈운동’은 헌혈에 참여하는 장병과 채혈 요원에 대해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등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철저히 적용하여 추가 감염의 위험을 차단한 가운데 이뤄졌다.


여단의 ‘사랑의 헌혈운동’은 평소 꾸준히 헌혈에 관심을 두고 몸소 사랑을 실천해온 몇몇 간부들의 솔선수범에 영향을 받아 시작되었다.


대표적인 간부로는 여단 작전주임장교인 고재철 소령이다. 고재철 소령은 지난 4월 헌혈 1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유공장 명예장을 받았다.


여단에는 고재철 소령 외에도 많은 간부들이 솔선수범하여 사랑의 헌혈을 실천해왔다. 김보성 대위, 김대민 중사, 한성식 상사는 50회 이상의 헌혈로 헌혈 유공장 금장을 받았으며, 김화동 중령, 송강석 중사, 정도훈 하사는 30회 이상의 헌혈로 은장을 받았다.


여단은 솔선수범하여 꾸준히 헌혈을 실천해온 여러 간부의 선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병영 내 ‘헌혈 붐’을 조성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통해 ‘사랑의 헌혈운동’을 시행할 수 있는 동력을 이어가고 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