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1 추천 수 2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창설 후 본적없는 대개혁… 해병대 역할 '수륙기동단'도 창설]

2차대전 승산없는 싸움 몰고간 '군국주의 주범'이란 인식 컸지만
대지진 등서 목숨 건 구조 펼치고 北·中 위협 커지며 인식 바뀌어













일본 육상자위대가 오는 27일 5개로 나뉘어 있던 휘하 부대를 하나로 묶어 지휘하는
통합사령부 '육상총대(陸上總隊)'를 창설한다.
또 우리의 해병대에 해당하는 '수륙기동단(水陸機動)'도 창설하기로 했다.
이는 1954년 자위대가 창설된 이후 처음 있는 '대개혁'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육상총대는 우리나라 육군본부와 비슷한 조직이다.
지금까지 이런 조직이 없었던 이유는 2차 세계대전 때의 죄과 때문이다.
태평양전쟁은 개전 직전 일본군도 "미국과 일본의 종합전력이 10대1이고,
싸워서 이길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분석한 전쟁이다.
승산 없는 싸움을 걸어 온 국민을 고통으로 몰고간 게 육군 강경파였다.
전후 육상자위대 5개 부대를 통합 지휘하는 조직을 만들자는 목소리가 나올 때마다
"옛날에도 육군이 폭주해 전쟁으로 치달은 것 아니냐" "육상자위대가 세져서
좋을 것 없다"는 비판이 정계·학계·시민사회에서 터져나와 좌절됐다.
육·해·공 자위대가 다 있는데 해병대가 없었던 이유도 비슷한 맥락이다.
해병대는 기본적으로 공격을 위한 전력이다.
"평화헌법 있는 나라에 왜 그런 부대가 필요하냐"는 여론이 대다수였다.

이런 여론을 바꿔놓은 게 중국과 북한, 그리고 동일본대지진이다.
2000년대 이후 중국 해경국 배와 어선들이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위에
수시로 출몰해 일본 국민 사이에 중국에 대한 방어심리가 강해졌다.
여기에 북한이 일본 영공을 통과해 태평양에 떨어지는 미사일을 작년에만
두 차례 쏴서 안보 불안감을 더 높여놨다.

전후 수십년간 일본인이 자위대를 바라보는 시선이 차차 따뜻해진 측면도 있다.
1995년 고베 대지진,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자위대가 목숨을 걸고 인명을
구하는 모습이 전국 각지에 방송된 덕이 컸다.
이런 변화를 배경으로 육상자위대가 '창설 이래 숙원'이던 '육상총대' 신설을 추진해
성공을 거뒀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에다 다다오(前田忠男) 육상자위대 방위부장은 지난달 자민당 안보 스터디그룹에서
"육상자위대야말로 자위대의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전력도, 지휘체계도 더욱 강화해나가야 한다는 얘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지난 18일 방위대 졸업식에서 "자기 스스로 자기를
지킬 기개가 없는 나라는 아무도 대신 지켜주지 않는다"면서 "종래의 연장선상에서
벗어나 진정으로 필요한 방위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자위대 내에서는 "육상자위대뿐 아니라 중국과 북한의 위협에 대비해 해상자위대,
항공자위대도 강화하고, 사이버부대도 증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아베 총리는 자위대를 헌법에 명기하는 개헌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자위대를 군대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해온 다른 자민당 강경파와 달리,
아베 총리는 "평화헌법 9조를 그대로 둔 채 자위대의 존재만이라도 헌법에 명기하자"는

타협책을 내고 개헌을 추진하고 있다.
자민당 헌법개정추진본부는 22일 아베 총리 아이디어대로 개헌안을 만들고,
구체적인 문구 작성은 헌법개정추진본부장에게 일임하기로 결정했다.
아베 총리가 사학 스캔들과 재무성 공문 조작 사건으로 재집권 후 최대 위기에
처했지만, 이대로 포기하면 장차 개헌 작업이 더 어려워질 수 있으니 일단
밀고나가자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
  • ?
    김덕종(병166기) 2018.03.24 08:39

    주변국 군사력 은 항상 주의 깊이 관찰 하시길!

  • ?
    고기남(병234기) 2018.03.24 08:39

    김덕종 선배님!

    후배도 같은생각입니다,

    속언도 있듯이 노병은 죽지 않는다 라는 말도있듯이 선배님, 항상 건강하시고

    가내에 만 복이 깃드시길 기원합니다  ~ 충 성 ~

  • ?
    고기남(병234기) 2018.03.24 08:39

    마스타님!

    절대로 대한해병대의 전술을 절대로 밀려서는 아니되지요?

    주변에 모든 국가들의 군사력을 검증하고 우리 대한해병대 밀려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명언도 있지만 "귀신잡는해병" " 한번해병은 영원한 해병"

    뒤지지않는 행병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 ?
    고진열(병276기) 2018.03.24 08:39
    선배님 잘 지적 하셨습니다.
    해병대 독립을 해서 사군 체제가 꼭 이루어 지기를 소망합니다.
    봐로 해병대 순검 부터 시행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병대여 영원하라) 악.악.악
  • ?
    고기남(병234기) 2018.03.24 08:39

    고진열 해병님!

    오늘 오전에 핸드폰으로 인사 문자 보넸는데 확인 안되셨읍니까?

    확인해 주세요?

    그리고 반듯이 해병대 특전사령부 창설해서 4군 체재로 가야합니다,

    그옛날 해군해병 합병식을 여의도 에서 거행될떼 현장에 있었지요.

    항상 건강하십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8 2018년 대한민국해병대전우회 임시총회 및 해병대전우회 총재 이ㆍ취임식(동영상) 정충남(해간33기) 2018.04.10 25
727 포항서 실종된 해병대 소령 19일 만에 숨진채 발견 1 file master 2018.04.09 27
726 [박희준의 新육도삼략] 일본판 해병대 수륙기동단 신설 왜? 1 file master 2018.04.08 8
725 해병대 하사관이 만취해 폭행·절도에 동물학대…군·경찰 수사 3 file master 2018.04.04 24
724 KSTC 한국과학기술전문학교, 370기 해병대부사관 임관 2 file master 2018.04.04 12
723 대구공업대 공병부사관과 5기 졸업생 3명, 해병대 부사관으로 임관 1 file master 2018.04.02 10
» 패전 73년만에… 日 육상자위대 통합사령부까지 갖춘다 5 file master 2018.03.24 21
721 천안함 사건 8주년 맞는 백령도, 주민들 "남북대화 잘 돼야" 3 file master 2018.03.23 14
720 LG, 지하철 선로에 떨어진 시각장애인 구한 해병대 장병 '특별채용' 5 file master 2018.03.23 14
719 일본, 오는 27일 일본판 해병대 '수륙기동단' 발족 1 file master 2018.03.18 14
718 “나의 꿈은 해병대서부터 시작” 2 file master 2018.03.16 14
717 독도 수호 감사패 3 file 박영춘(병175기) 2018.03.16 19
716 독도 수호 감사패 수상 file 박영춘(병175기) 2018.03.16 10
715 시민의 종 타종식 file 박영춘(병175기) 2018.03.16 7
714 부산 시민대상 독도강연 file 박영춘(병175기) 2018.03.16 61
713 추적 60분에서 천안함 사건 당시 백령도에 근무하였던 해병대를 찾습니다. 2 file master 2018.03.15 29
712 성공 대회의 숨은 주역 ‘자원봉사자’ 5 file master 2018.03.11 18
711 보수 단체 집회에 전우회 참가 ?? 8 file 김지영(1012기) 2018.03.02 61
710 고강도 체계적 훈련, 빨간명찰 더 독해졌다 2 file master 2018.03.01 26
709 파나마료브 다니엘(Ponomarev Daniel, 연세대·24)이 해병 소위 1 file master 2018.02.28 17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6 Next
/ 46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