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연평부대 유동현 병장, 4개월 훈련끝에 사하라 사막 마라톤 20대 부문 1위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 우승한 해병대 유동현 병장 

해병대 병장이 세계 4대 극지 마라톤 대회에서 6박 7일간 257㎞를 달리는
인간의 한계에 도전한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18일 해병대 연평부대에 따르면 2016년 10월 입대후 평탄한 군 생활을 해온
유동현(21) 병장은 지난해 12월 우연히 예비역 해병들의 사막 마라톤
완주 기사를 봤다.

끈기와 체력으로 도전한 선배들의 해병대 정신에 심장이 뛰었고
자신도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해봐야겠다고 마음먹었다.
목표는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였다.
해외에서 열리는 대회였기에 힘겹게 해병대사령부의 승인을 받고 훈련과
경계근무를 하는 틈틈이 체력훈련을 하며 대회 준비를 했다.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는 고비사막 마라톤, 아타카마 사막 마라톤,
남극 마라톤과 함께 4대 극지 마라톤 대회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6박 7일간 생존에 필요한 각종 물품을 가득 담은 가방을 메고 사막 구간
257㎞를 달려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는 대회다.
유 병장은 50도에 육박하는 사막에서 1주일을 버티기 위해 올해 1월부터
4개월간 휴식시간을 쪼개가며 유산소 운동과 근력운동도 했다.





사하라 사막 마라톤 대회 우승한 해병대 유동현 병장

평발에 과거 학창시절 무릎 수술을 한 경험도 있지만 이마저도 극복할 수 있는
체력을 만들기 위해 밤잠을 아꼈다.
1주일 치 식량, 응급 키트, 헤드 랜턴 등을 담아 15kg이 넘는 생존 가방도 꾸렸다.
유 병장과 함께 근무하는 후임 해병들은 선임의 도전 정신을 격려하기 위해
대회 참가비(600만원)에 보태라며 많지 않은 월급을 손수 꺼내놓았다.

그러나 유 병장은 후임들의 적은 월급을 받는 게 미안하다며 군 생활 동안
모은 적금을 깨고 직접 제안서를 만들어 후원자를 찾았다.
유 병장은 지난 5일 아프리카 대륙 남서부에 있는 나미비아 사하라 사막에서 열린
이번 마라톤 대회에서 전우들의 해병대 빨간 명찰 44개를 생존 가방에
붙인 채 질주를 시작했다.




그는 20대 참가자 가운데 가장 빠른 39시간의 기록으로 당당히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에는 전 세계에서 모두 103명이 참가해 88명만 완주했다.

유 병장은 "사막 마라톤 대회를 준비하며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었지만
응원하는 전우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달릴 수 있었다"며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 열정적으로 몰두하고 도전하는 것이 얼마나
값진 지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역하면 이번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극지 마라톤 대회에도 도전해
세계 '최연소 그랜드슬래머'라는 꿈에도 도전하겠다"며 웃었다.
  • ?
    고기남(병234기) 2018.05.18 11:42

    마스타님!

    감사합니다,

    현역 유동현 병장이 사하라 사막 마라톤대회에서 해병대의 긍지로

    우승한 소식 올려주셔서 가슴이 찡하네요?

    자랑스런 후배들이 많이 배출됬으면 참좋겠네요?

    ~ 악 ~ 해병 !!....

  • ?
    김덕종(병166기) 2018.05.18 11:42
    역시 투지, 인내력 ,강인한 지구력, 인간승리 라 할까요?
  • ?
    고진열(병276기) 2018.05.18 11:42
    해병 특보님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부처님 오신날 자비광명이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모군 해병대 후배님 멋져요 고생많이 했습니다
    앞날에 무궁한 발전과 행운이 함께 하시기를 빌겠습니다.해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4 軍 대응태세 요구한 선거일, 해병대 지휘관들 대낮 술판!!! 5 file master 2018.06.18 47
753 양구 도솔산 전승행사에서 중앙회 기부업체의 활동~ 1 file master 2018.06.17 152
752 한반도 평화무드 타고 열리는 '도솔산전투 전승행사' 1 file master 2018.06.14 54
751 제주의 '무적 해병', 67년 전 전장으로 떠났다 3 file master 2018.06.14 47
750 ‘무적 해병’의 혼 기린다 1 file master 2018.06.06 46
749 우리 군 저격수의 산실은 해병대 1 file master 2018.06.06 59
748 6·25 때 국군과 미군을 무차별 사살한 인민군 저격수 차상률” 우리 군 저격수의 산실은 해병대 5 file master 2018.06.04 80
747 경운대 군사학과 출신 사관후보생 임관…2∼5등 싹쓸이 3 file master 2018.06.03 40
746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예비역 해병들의 특별한 후배사랑 '눈길 ' 4 file master 2018.06.01 76
745 국립대전현충원, 6월의 현충인물에 ‘김성은 장군’선정 3 file master 2018.05.30 35
» 7일간 사하라 사막 257㎞ 달린 해병대 병장…극지 마라톤 우승 3 file master 2018.05.18 61
743 해병대 청룡회관 민간위탁은 잘한 일이다 3 file master 2018.05.09 70
742 싱그러운 5월처럼… 내일은 더 맑고 푸르고 힘차게 1 file master 2018.05.08 42
741 해병대 성지, 포항청룡회관 반세기만에 민간위탁! 3 file master 2018.05.06 49
740 일본이 말한다 "이순신은 세계 제1의 海將" 1 file master 2018.05.05 46
739 강화군 어린이날 축제 4 file master 2018.05.03 45
738 포항 해병대 사고 잇따라, 군 기강 문제 있나! 1 file master 2018.04.28 49
737 (제아치과치아상식)만성적인 3대 고질병 치아균열증후군 3 고하정(제아치과 실장) 2018.04.28 40
736 (제아치과치아건강상식) 임플란트 수명, 흡연과 음주 1 고하정(제아치과 실장) 2018.04.27 35
735 (제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치과입니다 ^^ 1 file 고하정 2018.04.26 3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7 Next
/ 47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