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누구나 해병대원이 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왕성한 20대의 젊은 시절 조국과 민족을 위해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전역한
예비역 해병들이 후배해병을 사랑하는 모임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들은 해병대를 제대하고 울릉도에 살고있는 30~40대 젊은 연령층으로 구성된
울릉해병전우회(회장 김태근.해병 796기))다.
회원14명으로 똘똘 뭉친 이들의 후배사랑은 남다르다.

독도방어를 위해 오는 2020년까지 울릉부대 창설을 앞둔 해병대가
1사단 병력 70여명을 울릉도 지역에 순환식 병력을 배치하고 있다.
병력들은 폐교된 서면 태하초등학교에 주둔하면서 현지적응 훈련과
대민지원을 통해 지역 주민들과 유대를 강화하며 친근감 있는 국민의 해병으로
거듭나며 부대 창설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그러나 샤워시설조차 미흡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요즘같은 무더운 날씨에
강도 높은 전지 훈련과 대민 봉사활동에 비지땀을 흘리는 후배 해병을 위해
울릉 해병전우회가 피자와 통닭.음료수등을 잔뜩 준비해 그들을 찾아 나섰다.
선배해병들이 도착하자 조용했던 폐교된 학교 운동장은 왁자지껄했고
금세 해병대 군가(곤조가)가 울려 퍼지며 선배 해병들을 뜨겁게 맞았다.

귀신 잡는 해병’, ‘무적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은 선배 해병들이
전투현장에서 해병대 명예와 호국충성(護國忠誠)의 피 값으로 얻어낸
명성에 걸맞은 해병대만의 독특한 애국심을 엿볼 수 있었다.

선·후배간 열정적인 그들만의 모습은 유사지 울릉도.독도에 불특정 위협 세력을
차단하는 완벽한 임무를 수행하는 데는 역시 해병대가 주둔해야한다는
확신을 재 확인했다.

김회장은 “울릉도 지역에 선배해병 출신들도 많이 있지만 뜻있는 젊은
예비역 해병들이 따로 모여 현역시절 선배들로부터 받아온 사랑을 후배에게
돌려주고자 이런 소모임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70여명의 후배들에게 한 번씩 간식을 제공하는 것도 상당한 부담이 간다.
이들이 후배방문에 나선 것도 벌써 두 번째다.
한 번씩 준비하는 간식비만 150만 원 정도, 그러나 경비부담은 회원들이
앞 다퉈 충당하고 있다.
바로 그들만의 성격과 기질, 문화를 형성하며, 명예심과 집단적 가치 수준이
매우 높은 해병만의 의리로 통하기 때문이다.

김진학(해병930기) 사무국장은 “후배 해병들이 3주간 섬에서 머물다가
떠나는 헤어짐이 섭섭하지만 임무교대로 또 다른 후배들을 맞이하고 있어
완전한 부대가 창설될 때까지 만남과 헤어짐이 반복될 것이다”고 말했다.
  • ?
    고진열(병276기) 2018.06.01 00:47
    해병 좋은자료 늘 감사합니다.
    6월 힘차게 시작 하세요 파이팅 입니다.
    울릉해병전우회 김태근 회장님 외 회원님들
    전우회 무궁한 발전을 기원드리며 후배들 간식준비
    재원 지출이 많으시내요 너무힘들게 하면 전우회
    무제가 될수 있습니다. 멀리보고 잘 하셨으면 합니다.
    후배님들 항상 건강과 행운이 힘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해병
  • ?
    고기남(병234기) 2018.06.01 00:47

    고진열 해병님!

    전우회 사이트에서 만나서 반갑습니다,

    참으로 자랑스럽지요?

    이하 동문입니다,

    보훈에달 첫날 후배 해병전후회 소식 공감합니다 !!..

    ~ 고 해병 ~

  • ?
    고기남(병234기) 2018.06.01 00:47

    마스타님!

    울릉도에서의 선후배간에 자랑스런 해병대 전우회 소식

    올려주심에 감사합니다,

    특히 보훈에달 첫날 올려주셔서 노병으로서 흐뭇하군요?

    고맙고 감사합니다 !!...

    ~ 악 해병 ~

  • ?
    김홍규(병181기) 2018.06.01 00:47
    울릉도에 연고가 있는 해병전우들의 단결된 모습과 소식에 박수를 보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4 軍 대응태세 요구한 선거일, 해병대 지휘관들 대낮 술판!!! 5 file master 2018.06.18 47
753 양구 도솔산 전승행사에서 중앙회 기부업체의 활동~ 1 file master 2018.06.17 152
752 한반도 평화무드 타고 열리는 '도솔산전투 전승행사' 1 file master 2018.06.14 54
751 제주의 '무적 해병', 67년 전 전장으로 떠났다 3 file master 2018.06.14 47
750 ‘무적 해병’의 혼 기린다 1 file master 2018.06.06 46
749 우리 군 저격수의 산실은 해병대 1 file master 2018.06.06 59
748 6·25 때 국군과 미군을 무차별 사살한 인민군 저격수 차상률” 우리 군 저격수의 산실은 해병대 5 file master 2018.06.04 80
747 경운대 군사학과 출신 사관후보생 임관…2∼5등 싹쓸이 3 file master 2018.06.03 40
»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 예비역 해병들의 특별한 후배사랑 '눈길 ' 4 file master 2018.06.01 76
745 국립대전현충원, 6월의 현충인물에 ‘김성은 장군’선정 3 file master 2018.05.30 35
744 7일간 사하라 사막 257㎞ 달린 해병대 병장…극지 마라톤 우승 3 file master 2018.05.18 61
743 해병대 청룡회관 민간위탁은 잘한 일이다 3 file master 2018.05.09 70
742 싱그러운 5월처럼… 내일은 더 맑고 푸르고 힘차게 1 file master 2018.05.08 42
741 해병대 성지, 포항청룡회관 반세기만에 민간위탁! 3 file master 2018.05.06 49
740 일본이 말한다 "이순신은 세계 제1의 海將" 1 file master 2018.05.05 46
739 강화군 어린이날 축제 4 file master 2018.05.03 45
738 포항 해병대 사고 잇따라, 군 기강 문제 있나! 1 file master 2018.04.28 49
737 (제아치과치아상식)만성적인 3대 고질병 치아균열증후군 3 고하정(제아치과 실장) 2018.04.28 40
736 (제아치과치아건강상식) 임플란트 수명, 흡연과 음주 1 고하정(제아치과 실장) 2018.04.27 35
735 (제아치과) 구강악안면외과 전문의 치과입니다 ^^ 1 file 고하정 2018.04.26 3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7 Next
/ 47
CLOSE